마스터아웃



개그맨 이승윤 측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함께 출연 중인 강현석 매니저의 성희롱 및 몰카 유포 루머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는데요.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 엔터테인먼트에서는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그런 일은 한 적이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한다. 너무나 많은 루머가 와전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죠.



앞서 강현석은 채무 불이행 논란이 있었는데요.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네티즌은 강현석이 지난 2014년 12월, 2015년 1월에 신용카드 대금을 낼 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약 60만 원을 빌렸다고 말했죠.


이후 이 돈을 돌려받으려 했으나 강현석이 돈 지급을 미뤘고, 소송 등의 과정 끝에 강현석의 어머니에게 돈을 받아 사건이 일단락됐다고 주장했다며 사과를 요구했죠.



다음날 강현석은 커뮤니티 채무관계 내용은 사실이고, 당시 해결했지만 태도로 인해 불쾌하셨다면 다시한번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네요.


하지만 해당 게시물에 달린 댓글로 인해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는데, 강현석이 교제 중인 여성의 상의를 탈의한 뒷모습이 찍힌 사진을 보내면서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현석 인스타그램



소속사 관계자는 해당 글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며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양산되는 데 따른 우려를 표했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