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아웃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매니저 특강을 위해 11년간의 매니저 생활을 돌아보는 송성호 팀장과 그의 매니저를 자처한 이영자의 모습이 나왔죠.



이날 임송 매니저는 이영자의 대기실로 찾아와 송 팀장에게 자신이 다닌 대학교 매니지먼트학과에서 특강을 해줄 것을 제안했는데, 이 방송이 마지막이었죠


송이 매니저는 박성광 매니저를 이제 하지 않는다고 알려졌으며, 소속사에서 퇴사했다고 알려졌죠.



이영자는 이 제안에 “이런 계기가 없으면 내 인생을 되돌아 볼 기회가 없다. 차는 5년에 한 번씩 점검하는데 우리도 한 번 점검해보자”라고 제안했죠



이영자의 말에 힘을 얻은 송 팀장은 제안을 수락 후 강의 준비를 시작했는데요.

이날 인적 드문 산에서 집중이 잘된다는 말에 남한산성으로 이동했죠


이들은 송팀장이 먹고 싶어하던 오리고기를 먹으러갔는데, 오리로스와 더덕무침을 주문했죠. 맛있다며 폭풍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네요.



송팀장은 “더덕을 반찬으로 먹어본 적은 있지만 고기에 싸 먹어보는 것은 처음이다. 그런데 더덕의 향긋한 향과 오리고기의 식감이 합쳐지니까 환상의 조합이더라”라며 감탄하기도 했죠.


이 가게 이름은 ‘시골집’이라고 하며, 원래는 도담집으로 불렸던 가게였으나 최근 이름을 바꿨다고 알려졌습니다.

이 가게는 애완동물을 함께 데려갈 수도 있어 많은 이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고 알려지기도 했네요.



송성호 매니저는 과거 인교진, 이성경, 주상욱 등을 관리했다고 말하기도 했네요.

다음주에 특강 방송이 나온다고 하네요.


Comment +0